메뉴 건너뛰기

민주노총전북본부 제11기 임원선거 선거관리위원회

선거원칙

❏ 제11기 민주노총 전북본부 임원선거의 원칙

 

 

1. 제11기 본부임원선거의 의미

 

1) 조합원이 직접 본부장.사무처장을 선출하여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 실현

 

○ 본부장.사무처장은 민주노총 전북본부 소속 조합원의 이해를 대변하는 최고 책임자로서의 주요한 결정 권한을 가지고 있으며 조합원이 주요한 역할과 책임이 있는 본부임원을 직접 선출하는 직접 민주주의를 실현함으로써 조합원의 지위와 역할을 높여낸다. 이러한 과정은 민주노총에 대한 조합원의 신뢰를 높여내고 조직의 강화 발전과 지도집행력을 강화시켜내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다.

 

 

2) 조합원과 함께 하는 투쟁의 출발점

 

○ 그동안 몇 번의 노사정야합이 있었지만 박근혜정권의 올해 9월 노사정야합은 고용과 임금, 노동시간과 노동조건 모두를 자본에 팔아먹은 역대 최악의 야합으로 노동자, 서민의 생존에 대한 테러이다. 또한 정권의 협박에 굴복한 한국노총에 대한 분노가 들끓고 있는 이러한 상황에서 치뤄지는 제11기 민주노총 전북본부 선거는 민주노총으로 더 큰 단결과 투쟁 강화의 계기가 될 것으로 그 의미가 그 어느때보다 클것이다. 현장조합원의 힘으로 투쟁을 결의하고, 우리의 노동기본권을 사수하겠다는 결의를 높여내는 장이 되어야 할 것이다.

 

 

2. 선거참여의 원칙과 자세

 

1) 조합원이 참여하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

 

○ 후보자들만의 선거가 아니라 현상황에서의 투쟁과제를 확인하고, 어떻게 이를 극복해 나갈 것인가를 대중적으로 결의하는 조합원 중심의 선거가 되어야 한다.

○ 전라북도 전체에 사업장이 분포하고 있기 때문에 후보자들과 많은 대화나 토론을 할 수 없을 수도 있지만 정책자료집이나 홈페이지등을 통해 후보들의 면모와 지향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공유를 확대하여 조합원들이 독자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2) 정책선거가 되어야 한다.

 

○ 노동조합의 선거는 학연과 지연, 혈연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제도권정치의 선거와 명백히 다르다. 추구하는 지향과 가치가 다르며 이를 조직하는 방식도 다르다. 우리는 노동조합의 정신에 맞게 선거를 조직해야 한다.

○ 이는 정책선거로 담보된다. 철저하게 후보자의 정책을 중심으로 판단하도록 최대한의 정보가 제공되어야 할 뿐만 아니라 근거없는 상호비방, 인신공격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엄정하고 공정한 선거관리가 이루어져야 하고, 후보진영이나 조합원들 또한 공정선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3) 선거는 공정해야 한다.

 

○ 공정한 과정은 누구나 승복하는 공정한 결과를 낳는다. 직선제의 취지가 조합원이 주체가 되어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를 책임질 본부임원을 선출하는 것이라면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의 선거는 조합원의 단결을 더욱 강화시키는 과정이 되어야 함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 선거과정에서의 경쟁은 조직의 분열과 심각한 후유증을 낳는 경우가 많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공정한 선거관리, 정책을 중심으로 한 선거운동이 이루어져야 하고, 후보진영이든 조합원이든 선거과정이 민주노총 전복본부를 강화하기 위한 ‘투쟁’이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위로